세정그룹, ‘사랑의 집 고쳐주기’ 100가구 달성

■ 지난 20일, 사상구 엄궁동 100번째 가정 수리에 나서
■ 2008년부터 저소득층 주거환경 개선 활동 시작
■ 부산시 유공친절기사회와 매월 1-2가구 진행 중

패션업계 최초로 나눔재단을 설립한 세정그룹은 기업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한다는 기업이념과 박순호 회장의 나눔경영 철학에서 비롯됐다.

1986년부터 시작한 세정의 오랜 나눔 활동은 어려운 이웃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나눔과 사랑을 전파하는 따뜻한 기업을 지향하며 소외계층지원, 장학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세정그룹은 지난 2008년부터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공동체 만들기를 지향하며 저소득층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사랑의 집 고쳐주기’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2012년부터는 세정나눔재단과 부산광역시로부터 유공표창을 받은 버스 및 택시 운전기사들로 구성된 ‘부산광역시 유공친절기사회’와 함께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보다 확대하여 연간 15가구 가량 진행하고 있다.

시?구청으로부터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는 저소득가정을 추천받아 매월 1-2가구를 대상으로 도배 및 장판교체, 싱크대 설치 외 간단한 개?보수 작업을 봉사하고 있다.

소년소녀가장, 한부모 가정 및 홀몸 어르신 가정 등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분들이 보다 안락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집을 개?보수한지 올해로 10년을 맞았다.

지난 20일에는 ‘사랑의 집 고쳐주기’100번째 가정 수리에 나섰다. 사상구 엄궁동에 위치한 기초수급자 가정으로 곰팡이로 얼룩진 방과 거실, 부엌 등을 새롭게 도배와 장판을 교체하고, 감전의 위험이 있는 전기시설을 보수하는 등 낡고 오래 돼 생활하기 불편했던 집의 실내환경을 개선했다.

세정나눔재단 박순호 이사장은 “아직도 생활환경이 좋지 않은 가정이 지역 내 너무 많다. 세정 뿐만 아니라 여러 지역 기업과 기관들의 참여가 확대되어야 한다”, “경기 침체로 기업도 가계도 살림살이가 어려워졌지만, 이런 때 일수록 마음을 합하고 따듯한 정을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 기업의 동참을 당부했다. 끝.

# # #

지난 20일, 부산 사상구 엄궁동에서 세정그룹 박순호 회장(왼쪽 두번째)이 참여한 가운데 ‘사랑의 집 고쳐주기’ 100호를 달성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