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리토리골프] 필드와 어우러지는 그린-블루 컬러 눈길

패션기업 세정의 골프웨어 헤리토리골프(HERITORY GOLF)가 필드에서의 활동성을 강화한 퍼포먼스 웨어 중심의 ‘GDS 라인’과 일상에서도 착용 가능한 실용적이고 트렌디한 ‘캐주얼 라인’을 선보였다.

올가을 선보인 캐주얼 라인 상품은 스타일리시함이 돋보이는 감각적인 패턴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헤리토리골프는 오리 캐릭터를 올 가을겨울 시즌 심벌로 삼아 패턴화를 시도했다. 스웨터에 위트 있는 오리 캐릭터가 포인트로 반영되거나, 고유의 오리 패턴이 전판에 프린트되는 등 헤리토리골프만의 유니크한 감각을 엿볼 수 있다. 깔끔한 무채색 계열과 톤온톤 컬러로 차분하고 시크한 매력을 뽐내거나 필드와 어우러질 수 있는 그린과 블루 컬러 배합으로 개성을 표현하는 등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스타일을 제안한다.

헤리토리골프 관계자는 “2017 F/W시즌에는 ‘웰메이드 스타일리시 골프웨어’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골프웨어의 가장 기본요소에 집중하는 잘 만들어진 감각적 제품을 선보이며 차별화된 가치를 전할 것”이라며 “시즌마다 디자인 심볼을 개발하여 감각적인 컬러와 유니크한 패턴을 활용해 젊고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친근하게 다가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헤리토리골프의 2017 F/W 신상품은 라이프스타일 패션 전문점 웰메이드 또는 공식 온라인몰(http://www.heritory.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동아일보 – 기사원문보기>

LEAVE A REPLY